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 잊지 못할 3일의 향연

기사승인 2024.04.23  16:49:13

공유
default_news_ad2

- 우천 속 3일간 3만여명 다녀가

더욱 향상된 경관·프로그램 호응
직통셔틀버스로 주차문제 해결
부스 최소화… 왕궁 장엄함 살려

 

백제왕궁 달빛기원
달빛기원 소원등 날리기

4만여평의 너른 백제왕궁에서 펼쳐진 ‘익산 문화유산 야행’이 방문객의 감탄을 끌어내며 익산 야행의 명성을 재확인시켰다.

익산시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백제왕궁인 왕궁리유적에서 치러진 ‘2024 익산 문화유산 야행’이 둘째 날 우천상황에도 불구하고 3만여명이 방문하며 대성황을 이뤘다.

‘백제왕궁연회’라는 부제로 진행된 이번 문화유산 야행은 지난해 전국 우수 야행에 선정된 것과 다수의 유산 발굴 성과를 축하하는 연회의 주제로 진행됐다.

유산 분야 성과를 흥미롭게 풀어낸 개막식을 시작으로, 짜임새 있는 질 높은 체험 행사와 백제왕궁을 가득 채운 야간 조경, 공연들은 방문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익산 야행의 강점인 체험 행사를 한층 강화해 선보인 50여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은 방문객들의 참여와 만족도를 높였다.

사리장엄 만들기, 백제왕궁 헤어살롱과 스튜디오, 재활용품을 활용한 리사이클링, 장신구 체험 등 기록·발굴로 증명된 백제 유산의 다양한 유물과 문양을 만들어보는 체험이 풍부했다. 특히 첫날과 마지막 날에 진행된 탑돌이와 해설을 연계한 소원등 날리기는 익산 야행의 시그니처로 자리 잡아 방문객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백제왕궁을 방문한 관광객들
프로그램 체험

또한 왕궁의 장엄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내부 부스를 최소화하고, 건물지에 관람 시설을 배치하는 등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써 구성한 것도 눈여겨 볼만했다. 

스타 역사학자인 최태성 선생의 해설과 왕궁 곳곳에 퍼포먼스를 가미한 역사 해설 등으로 관람객들의 흥미를 끌고 이해를 도왔다. 아울러 백제왕궁 유적지 내 후원 영역을 수려한 야간조경과 함께 방문객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해 공간 구석구석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매년 많은 인파가 몰려 발생하는 교통 문제의 세심한 개선도 눈에 띄었다. ‘차없이 오는 야행’으로 진행해 주차 스트레스 극복과 탄소배출 감소의 두 가지 효과를 가져왔다.

행사장 내 별도의 방문객 주차장을 없애고, 인근 미륵사지 주차장, 팔봉공설운동장, 서동공원 및 익산고등학교가 주차장으로 제공되고 셔틀버스를 운행했다. 순환버스 운행 시 야기되는 중간노선 만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시내 주요거점 정류장을 지정하고 백제왕궁까지 직통형 셔틀버스도 운영했다.

시 관계자는 “소중한 세계유산인 백제왕궁이 방문객들에게 풍성한 선물이 됐기를 바란다”며 “내년에도 방문객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행사를 세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부터 7회 연속 개최한 익산 문화유산 야행은 지난해와 2019년 문화재청 전국 우수야행으로 선정됐다. 또한 상위 5개 지자체에 부여되는 문화재청 평가 가등급 선정과 매해 수만명이 찾는 명성과 위상을 자랑한다.

박승옥 기자 seungok345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