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북자치도, 지역활력타운 2개소 공모 선정 쾌거 거둬

기사승인 2024.05.10  16:13:25

공유
default_news_ad2

- 2027년까지 412억원 투입, 근로자·은퇴자에 분양·임대 98세대 공급

   
▲ 전북자치도, 지역활력타운 2개소 공모 선정 쾌거 거둬

전북특별자치도는 국토교통부 등 8개 부처에서 공동 주관한‘2024년 지역활력타운’공모에 최종 후보지로 올라간 김제시와 부안군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째 시행된 지역활력타운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와 청년에게 타운하우스 등 주거지를 분양 또는 임대로 제공하고 인근에는 복지·문화·체육 등 기반시설을 조성해 살기 좋은 전원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향후 해당 부처의 국비 지원과 함께 각종 인·허가 특례 등이 지원된다.

김제시“힐스타운 시암 조성사업”은 국비 40억을 포함해 총 412억의 사업비를 들여 스파힐스CC, 지평선 제2일반산업단지, 김제온천구역 등 주변 인프라를 활용해 도시 은퇴자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총98세대를 분양과 임대 방식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부안읍 해뜰마루 지방정원 일원에 자리잡게 될 부안군“해뜰 웰니스 타운 조성사업”의 경우 농산업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안정적인 지역정착 지원과 스마트팜을 통한 소득 창출과 지역자원을 연계, 일자리를 매칭하는 사업이다.

국비 28억 등 사업비 354억을 투입해 총 80세대를 분양방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전북자치도는 2024년 본격적인 설계를 시작으로 2027년 연말까지 모든 시설 준공과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광수 전북자치도 건설교통국장은“작년에 이어 잇따른 공모 선정으로 국가예산 확보는 물론 전북특자도의 생활인구 확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특히 올해는 전국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우리 도에 2개 사업이 선정된 만큼 지역에 좋은 활력을 계속해서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