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조선 민관 원팀으로 자율운항선박 시장 국제표준 주도 본격 나서

기사승인 2024.05.14  12:28:17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국제해사기구 공동개최 자율운항선박 심포지엄 참석

   
▲ 산업통상자원부(사진=PEDIEN)
산업통상자원부는 국제해사기구와 대한민국이 공동으로 개최한 자율운항선박 심포지엄에 산업부·조선사 등으로 구성된 자율운항선박 민관 합동 TF가 참석했다고 밝혔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동 심포지엄은 자율운항선박 관련 연구 및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회의로 자율운항선박 국제규정을 논의할 해사안전위원회와 연계해 개최됐다.

특히 올해에는 IMO가 자율적 국제규정을 승인할 예정이어서 이번 심포지엄은 더 큰 의미가 있다.

특히 금번 파견된 민관 합동 TF는 아직 국제적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자율운항선박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이 국제표준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함께 대응해야한다는 업계의 건의에 따라 구성됐으며 첫 활동으로서 동 심포지엄에서 자율운항 제도 및 기술개발 현황과 상용화 프로그램에 대한 발제에 나섰다.

이를 통해 심포지엄에 참석한 노르웨이, 벨기에 등 자율운항선박 선도 국가에 한국의 제도 및 기술 현황을 알렸다.

이번에 구성된 동 TF는 향후 자율운항선박 실증 및 국제협력 등에 대응해 앞으로도 상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산업부는 IMO 자율운항선박 담당과의 별도 면담을 통해 세계 최초의 자율운항선박법, 규제 샌드박스 등을 통해 실증을 진흥하는 한국의 제도 환경과 기술 현황을 소개했고 IMO 측은 국제표준 정립에 있어 한국 측의 경험과 제도 기반을 충분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영국과의 조선산업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기업통상부를 방문해 영국의 친환경 기술과 한국의 선박 건조 능력 조화를 통한 양국 간 시너지 창출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산업부는 “금번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자율운항선박 민관 합동 TF는 앞으로도 국제표준 선도 등을 위해 함께 활동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K-조선의 스마트화, 디지털화, 친환경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