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북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 한국동물위생학회 최우수기관상 수상 쾌거

기사승인 2024.05.24  13:56:59

공유
default_news_ad2

- ‘전북지역 소에서 첫 럼피스킨 발생 보고’논문, 우수논문상 수상

   
▲ 전북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 한국동물위생학회 최우수기관상 수상 쾌거

전북특별자치도동물위생시험소가 23일부터 24일까지 대구광역시에서 개최한 2024년 제46차 한국동물위생학회에서 최우수상기관상 및 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최우수기관상은 2023년 학회지 및 학술활동이 많은 기관에 수여하는 상으로 전북은 학술지 3회, 구두 1회, 포스터 4회 등 총8회의 연구활동으로 학술위원 심사를 거쳐 전북자치도동물위생시험소가 선정됐다.

아울러 지난해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작성한‘전북지역 소에서 첫 럼피스킨 발생 보고’논문은 우수논문상을 수상했고 럼피스킨 백신 관련 포스터 발표 대상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동물위생학회는 1978년 창립되어 수의학분야의 학술연구와 학문교류를 위한 장으로 전국 17개 동물위생시험소 소속공무원 850명으로 이루어진 수의학술단체이다.

동물질병과 축산물위생분야 논문 발간과 연구 등의 학술활동을 통해 국민보건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7월부터 전북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이 한국동물위생학회장을 맡고 있어 전북자치도가 대한민국 동물위생 연구에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박태욱 전북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재난형가축전염병의 방역 등 산적한 현안업무에도 양축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내실있는 현장 밀착형 연구에 정진해 이번 학술발표대회에서 전북자치도의 위상을 드높힌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 신속한 가축질병의 진단과 위생적인 축산물검사에 만전을 기해 도내 축산인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